힐 `北, 2∼3일내 새로운 것 말해야’

방한중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는 2일 현안인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와 관련, “북한으로부터 향후 2∼3일 내에 신고에 대해 새로운 사항을 들을 수 있을 지 두고볼 것”이라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권종락 외교부 제1차관 및 이용준 차관보와 협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신고에 대해 “3월말까지 했어야 하는데 벌써 4월로 넘어왔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제네바 북미회담 이후 “신고와 관련된 이견의 일부가 좁혀졌다고 분명히 느끼고 있지만 그것이 의미가 있는 지 여부는 (북한의) 신고를 받아보면 알 것”이라며 북한의 조속한 핵신고를 재차 촉구했다.

힐 차관보는 핵 프로그램 신고와 관련된 협의가 “아직 완료되지 않았다”고 분명히 했다.

그는 또 핵 신고서에 담길 내용에 대해 “정확하고 충분한 것이 돼야 한다”고 전제한 뒤 플루토늄 상황은 물론 우라늄 농축과 어떤 형태든 핵협력의 내용 등이 포함돼야 한다면서 과거에 어떤 일이 있었는 지, 그리고 지금은 중단했고 앞으로도 안할 것이라는 내용 등이 담겨야한다고 강조했다.

힐 차관보는 핵시설 불능화에 대해서는 “불능화는 기대했던 것 이상으로 잘 진행돼 왔다”면서 “불능화 속도와 상황에 매우 고무돼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최근 잇따르고 있는 북한의 대남 강경발언과 관련, “솔직히 말해 불순한(unhealthful) 발언들”이라고 지적한 뒤 “단, 한국과 미국을 더 가깝게 만들어주는 데는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