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차관보 7일부터 한중일러 연쇄 방문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가 오는 7일부터 12일까지 한국과 일본, 중국, 러시아 등 북핵 6자회담 참가국을 잇따라 방문한다고 미 국무부가 3일 밝혔다.

국무부 숀 매코맥 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힐 차관보가 4일 워싱턴을 출발해 하와이를 거쳐 7~8일 도쿄, 8~10일 서울, 10~11일 베이징, 11~12일 모스크바를 각각 방문한 뒤 12일 귀국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힐 차관보는 6자회담 참가국 관리들과 6자회담 진전방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면서 “힐 차관보는 평양을 방문할 계획은 없으며 현재로서는 북한 관리들과의 회동도 계획돼 있지 않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의 이번 4개국 방문은 북한이 지난 연말까지 모든 핵프로그램을 신고키로 한 `10.3 공동선언’ 이행시한을 넘긴 가운데 이뤄진다는 점에서 향후 대책에 대해 집중논의하게 될 것으로 관측된다.

힐 차관보는 특히 한국을 방문하는 동안 이명박 대통령 당선인 측과도 만나 북핵문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문제를 비롯해 한미관계 및 한반도 문제 전반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매코맥 대변인은 이날 간담회에서 북한이 핵프로그램 신고기한을 넘긴 데 대해 “우리는 속도때문에 핵프로그램 신고의 완전함이나 정확성을 희생시켜서는 안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