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차관보, 6자회담 16일 재개 확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북핵 6자회담이 오는 16일 개최돼 크리스마스 전까지 수일간 열릴 것이라고 확인하고, 베이징(北京) 회동에서 북한에 9.19 공동성명의 이행을 부시 행정부 임기 내인 18개월 안에 완료할 것을 제안했음을 시사했다.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힐 차관보는 워싱턴 포스트와 인터뷰에서 “9.19 공동성명을 ‘합리적 기간내’에 이행하자는 논의가 있었다”고 말하고 “18개월도 ‘합리적’ 기간의 범주에 포함되지만, 이를 포함해 다양한 이행기한이 제시됐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이 9일 보도했다.

힐 차관보는 6자회담이 16일 오전 베이징에서 열릴 것이며, 크리스마스 전까지 회의를 한 후 크리스마스 휴가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해 회담을 새해초 속개하는 것을 상정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이와 관련, 미 정부 관계자들은 북한이 회담 재개 시작부터 어떤 구체적인 핵폐기 조치를 취할 것으로 기대하지 않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미 정부는 그러나 북한이 9.19 공동성명을 신속히 이행할 의지가 있는지를 보여줄 증거 제시를 주문할 것이라고 말했다.

CNN도 이날 부시 행정부 고위관계자들의 말을 인용, 6자회담이 16일 열릴 것이라고 보도하고, 한 고위관계자는 이번에 회담이 열리면 진전 가능성이 “상당한 정도 이상의 가능성(better than fair chance)”이 있다는 감이 들지만, 이번 회담이 마지막 회담은 아니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10월31일 베이징 북.미 회동에서, 힐 차관보는 북한의 핵포기 대가로 인도주의적이거나 경제적인 지원을 추가로 제시한 것은 없으며, 대북 에너지 지원에 대한 미국의 참여, 안전보장, 한국전 종전을 위한 평화협정 체결과 북미수교를 위한 협상 개요 등에 그동안 미국이 밝혀온 입장을 거듭 확인했다고 미 정부 관계자들은 말했다고 워싱턴 포스트는 전했다.

힐 차관보는 “북한이 이른바 미국의 ‘적대정책’ 종식에 관심을 보였다”고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의 관심사를 전하고 “우리는 북한에 적대정책을 가진 게 아니라 핵정책을 포함해 북한의 정책에 적대정책을 가졌다고 북한측에 매우 분명히 밝혔다”고 자신의 답변 내용을 인터뷰에서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