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우다웨이 회담 성과없이 끝나

미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은 25일 회동을 가졌으나 다른 성과없이 끝났다.

힐 부부장은 25일 베이징(北京)에서 우 부부장과 회담을 마친 후 국제구락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러분에게 알려줄 새로운 소식이 없다”며 “6자회담을 재개하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회담에서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 진전이 있는 지에 대해 “성과란 북한이 협상테이블에 나와야 비로소 나타나는 것”이라고 답변했다.

힐 부부장은 “6자회담은 (북한을 제외한) 5개 국가에게만 이익이 되는 것이 아니라 6개국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며 북한이 6자회담에 하루속히 참여해야 한다고 강조한 뒤 6자회담 복귀를 위해 북한에 새로운 인센티브나 대북 금융제재의 해제는 있을 수 없다는 입장도 밝혔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