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北, 이란 핵확산 저지”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후보자는 13일 “북한과 이란의 핵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시급성을 갖고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힐러리 후보자는 이날 상원 외교위원회 인준청문회에 출석, “시리아 등에 대한 북한의 핵기술 이전 의혹 등을 중단시키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경주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힐러리는 또 북핵 6자회담 문제와 관련, “나와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인은 6자회담이 북핵문제를 종식시키는데 있어 장점이 있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면서 “6자회담을 통해 미국은 북한과 양자접촉을 할 수 있는 기회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현재 북한과 진행해 온 협상 기록을 검토하고 있다”며 “우리의 목표는 북한의 핵을 종식시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한국, 중국, 일본 등이 참여하고 있는 6자회담은 북한의 태도를 변화시킬 수 있도록 압력을 가할 수 있는 매개체라고 밝혔다.

힐러리는 또 “터프하고 지적인 외교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는 사실과 그런 외교적 노력이 결여됐을 때 초래될 실패한 결과를 음미하려면 여러분은 북한과 이란, 중동, 발칸국가들을 지켜보면 된다”고 밝혔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 당선인이 대북 외교정책에서 `직접적이고 터프한’ 외교를 취하겠다는 입장과 같은 맥락에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

힐러리는 이와 함께 “비확산의 토대인 핵무기비확산조약(NPT) 체제를 지탱해 나가는데 지도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