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北, 核폐기해야 관계정상화”

힐러리 클린턴 미 국무장관 내정자는 13일 상원 외교위원회의 인준청문회에서 북핵문제에 대해 완전한 검증 방법으로 시급히 해결에 나설 것이며 이를 위해 6자회담 틀에서의 적극적인 대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힐러리 내정자는 이날 오바마 신정부의 외교·안보 이슈가 제기된 청문회 자리에서 “북핵 프로그램의 종식이 우리의 목표”라며 “시급성을 갖고 행동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플루토늄 재처리 프로그램과 농축우라늄프로그램(UEP)을 갖고 있다는 믿을 만한 이유가 있지만, (이에 대한) 완전한 검증은 이뤄지지 않았다”며 “이들 의혹에 대한 철저한 검증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힐러리 내정자는 또 북한이 시리아와 리비아에 핵기술을 이전했을 것이라는 의혹이 있다며 핵확산 의혹도 검증대상이 될 것임을 밝혔다.

그는 6자회담과 관련, “나와 오바마 대통령 당선인은 6자회담이 북핵문제를 종식시키는데 있어 장점이 있는 틀로 생각하고 있다”며 당분간 6자회담의 틀 내에서 북핵문제를 다룰 것임을 예고했다.

힐러리 내정자는 “지금 중국이 우리의 밀접한 동맹인 한국, 일본과 더불어 보여주고 있는 역할로 미뤄볼 때 6자회담은 북한이 바르게 행동할 수 있도록 압력을 가할 수 있는 매개체라는 강력한 믿음을 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그간 6자회담을 끈기 있게 추진해온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장시간 대화를 갖고 현재 6자회담의 상태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밝혀 6자회담의 기능과 경과에 대해서도 충분히 숙지하고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한편, 이번 인준청문회에 앞서 힐러리 내정자는 존 케리 상원 외교위원회 위원장과 딕 루거 상원의원의 서면 질의에 대한 답변에서 “북한은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방법으로 핵 개발을 폐기해야 한다”며 “북한이 이 같은 의무를 이행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어떠한 양보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리아를 포함한 다른 국가들에 핵무기 확산과 관련된 활동을 했는가에 대해 정확한 답을 얻어낼 것”이라며 “북한은 핵무기 개발과 핵무기의 확산을 충분하고 검증가능한 방식으로 폐기하겠다는 그들의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핵검증의정서 채택에 따른 대북중유지원에 대해서는 “오바마 당선자는 북한이 국제사회의 지원을 받을 자격이 없다고 확실히 했다”며 “북한이 의무를 다하지 않을 경우 우리는 다시 제재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북간 관계 정상화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이 핵무기 개발을 완전하고 검증가능한 방식으로 제거하지 않고는 불가능”하다며 “핵 확산 활동을 한 것에 대해 충분한 설명을 하지 않는 한, 관계 정상화는 이루어 지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어 “미북관계 정상화의 한 조건인 북한의 인권 침해에 대해서 계속 문제를 제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인권문제를 언급하면서는 “우리는 탈북자를 포함해 북한 주민들의 삶에 대해 우려를 표명해왔다”며 “오바마 행정부는 북한의 인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계속 노력하고 북한과 관계를 정상화하는 과정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애쓸 것”이라고 말했다.

평양 방문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며 “오바마 당선자나 저는 적절한 시기라고 판단되면 북한의 외무상과 만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