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러리, 中에 인권문제 꺼내드나

미국 국무장관이 된 힐러리 클린턴은 과연 중국의 면전에서 인권과 온실가스 배출 문제를 꺼내들 수 있을까.

뉴욕타임스(NYT)는 11일 인터넷판에서 클린턴 장관이 다음주로 예정된 취임 후 첫 중국 방문에서 민감한 문제를 제기하지는 않겠지만 그동안 경제에 치중했던 대 중국 관계를 인권이나 환경처럼 어려운 문제로까지 확대하려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NYT에 따르면 이런 전망을 내놓은 미국 정부의 고위 관리들은 미국이 정부 차원에서 대 중국 관계의 폭을 넓히려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클린턴 장관은 최근 조지 부시 전 대통령 시절의 대중 관계가 “경제 대화로 변했다”며 “그것(경제)은 중국과의 관계에서 매우 중요한 측면이지만 유일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지난주에 열린 기자회견에서도 클린턴 장관은 “그(경제) 문제가 광범위한 의제의 일부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민주당 대통령후보 경선에 나섰던 지난해 티베트 사태를 거론하며 부시 전 대통령이 베이징올림픽에 참석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클린턴 장관은 1995년 유엔 여성회의 참석차 베이징을 방문했을 때 연설 내용 등으로 인해 중국측으로부터 호의적이지 못한 대접을 받기도 했다.

일부에서는 부시 행정부에서 대중 관계를 재무부가 주도했다며 클린턴 장관이 그 주도권을 다시 국무부로 가져오려 하고 있고, 대중 현안 확대 역시 그런 노력의 하나라고 보고 있다.

미국 정치권 소식통들은 이번 방중때 클린턴 장관은 자신이 임명한 토드 스턴 기후변화특사를 대동할 것으로 보인다며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이끄는 새 미국 정부가 환경과 에너지 문제를 유연하게 제기하기 시작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크리스토퍼 힐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도 클린턴 장관의 아시아 순방에 동행한다는 점은 이번 방중에서 클린턴 장관이 중국을 6자회담에 더 적극적으로 참여시키겠다는 뜻을 가진 것으로 볼 수 있다고 이들은 풀이했다.

북한 문제에 대한 민간 전문가들 중 일부는 미국이 클린턴 장관의 아시아 순방 전에 대북 특사를 지명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으며, 힐 수석대표뿐 아니라 주한 대사를 역임한 스티븐 보즈워스도 이런 주장을 펴는 사람들에 의해 거명되고 있다.

그러나 클린턴 장관의 의도가 어떻든 경제 이외의 문제를 쉽게 꺼내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시각도 여전히 유력하다.

데이비드 빅터 스탠퍼드대학 교수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이란, 아프리카, 환율 문제에 독이 될 내용들은 미뤄둬야 한다”고 말했고, 페터슨 국제경제연구소의 중국 전문가 니컬러스 라디는 “지금 경제보다 중요한 문제가 어디 있나”라고 말했다.

클린턴 장관은 오는 19일부터 이틀동안 우리나라를 방문한 뒤 베이징에 들러 오는 22일까지 머물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