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김명길, 코리아소사이어티 만찬 나란히 참석

방코델타아시아(BDA) 문제 해결이 임박한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김명길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공사가 15일(현지시간) 코리아소사이어티 연례만찬에 나란히 참석했다.

힐 차관보와 김 공사는 이날 저녁 뉴욕 맨해튼 월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열린 코리아소사이어티 연례만찬장에 나란히 모습을 나타냈다.

힐 차관보는 행사장에서 만난 기자들에게 북한 외무성이 BDA 송금 해결 즉시 핵시설 가동 중지 의사를 거듭 밝힌 것에 대해 그렇게 되길 바란다면서 모든 사람들이 2월 합의가 최종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힐 차관보는 이어 유럽과 동남아시아 출장 기간에 북한측과 접촉할 계획이 없으며 이번 출장 뒤에 다른 곳을 들르지도 않을 것이라면서 차기 6자회담이 최대한 빨리 열렸으면 좋겠지만 언제 열릴 지는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김명길 공사는 북핵문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손님으로 왔으니까 손님으로 있게 해달라”면서 “오늘 저녁에 힐 차관보와 만날 약속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힐 차관보 외에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과 로린 맥코믹 한국과 부과장 등 국무부 한국라인이 대거 이날 행사에 참석한데다 이들이 뉴욕에서 하루 묵을 것으로 알려져 비공적인 접촉이 이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날 만찬에서 북미간 뉴욕채널의 미국측 실무책임자인 성 김 한국과장과 김 공사가 같은 테이블에 나란히 앉아 귀엣말을 주고 받아 눈길을 끌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