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김계관 회동 결과 `쉿’

18일 중국 베이징에서 진행된, 북한과 미국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의 회동 결과와 관련, 당사국은 물론 한국과 중국 정부도 입을 다물고 있다.

이는 ‘예민한’ 시기에 설익은 논의 내용이 흘러나와 보도될 경우 상황이 오도될 수도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북미는 물론 한중도 이런 취지에 공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힐 차관보는 회동후 워싱턴으로 출국하기 앞서 공항에서 취재진들을 만났으나 “중국측과 좋은 협의가 있었다”고 만 말했을 뿐 북한과의 협의 결과에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았다.

김 부상도 아무런 말이 없이 주중 북한대사관으로 돌아갔으며, 회동 중재자 격인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도 “이야기가 순조롭게 진행됐다”고만 말했다.

힐-김계관 회동의 구체적 내용을 통보받았을 것으로 보이는 송민순(宋旻淳) 외교통상부 차관보도 “확인할 입장에 있지 않다”고 답변을 피했으며, 외교부와 통일부 당국자들도 대부분 “아는 바 없다”며 언급을 회피했다.

남.북한과 중국, 미국 등은 관련국간 협의를 통해 모종의 ‘결정’이 내려지기 전까지는 함구하기로 서로 다짐을 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그러나 그동안 입을 닫기로 했던 6자회담 관련 세부내용이 주로 일본 언론 등을 통해 비교적 자주 새어나왔던 점을 감안할 때 ‘힐-김계관 회동 결과’를 함구하자는 관련국들의 약속이 지켜질 지 여부는 더 두고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익명을 요구한 정부 당국자는 19일 “일단 북미가 각각 내부의 심사숙고 절차를 거쳐 구체적 입장을 정한 뒤 관련국과의 협의를 거쳐야 할 것”이라며 “다음 주가 되면 차기 6자회담 재개 여부의 윤곽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