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김계관 베이징 도착…北美 회동

북핵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가 27일 오후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의 북미 양자 회동을 위해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 도착했다.

힐 차관보는 공항에서 별도의 브리핑은 하지 않은 채 주중 미국대사관이 마련한 전용차량을 타고 공항을 빠져나갔다.

힐 차관보는 이날 먼저 도착한 김계관 부상과 베이징 모처에서 북미 양자회동을 갖고 북한 핵신고에 관한 추가 논의를 비롯해 6자회담 진전의 걸림돌 중 하나인 북한의 일본인 납치 문제 등에 대해 집중 논의할 예정이다.

이날 힐 차관보는 김 부상으로부터 핵 신고서 초안을 직접 전달받지는 못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북한은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게 핵신고서를 직접 제출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힐 차관보는 26일 베이징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미국 워싱턴 공항에서 “김 부상과 지체되고 있는 북한의 핵신고 문제를 중점 협의할 것”이라며 “김 부상이 핵 신고서 초안을 갖고 온다는 말은 들어보지 못했으며 추가 논의만 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오후 8시30분(현지시간)께 숙소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기자들에게 관련 브리핑을 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