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ㆍ김계관 베이징 도착

북핵 6자회담의 미국과 북한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양자간의 싱가포르 회동결과를 한국 등 다른 당사국에게 설명하기 위해 9일 오전 베이징의 서우두(首都)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힐 차관보는 이날 공항에서 기자들에게 싱가포르 회동과 관련, “아직 워싱턴에서 훈령이 없다”고 말하고 “오늘 오후에 기자회견을 하겠다”며 더 이상 언급을 하지 않고 주중 미 대사관으로 곧바로 떠났다.

힐 차관보는 이날 낮 12시 15분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중국측 수석 대표이며 6자회담 의장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협의하는 한편 한국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도 만난다.

김계관 부상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힐 차관보와는 별도의 항공기편으로 베이징에 도착, 아무런 말을 하지 않고 북한 대사관으로 직행했다.

짙은 회색 콤비 상의 차림의 김 부상은 미국이 싱가포르 회동에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낙인을 해제했느냐는 질문에 웃으며 손만 흔들고 공항을 떠났다.

한편 천영우 본부장은 이날 베이징에 도착해 힐 차관보, 우다웨이 부부장 등과 양자 회동을 하고 김계관 부상과의 접촉을 시도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