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로뽕 中서 밀반입 탈북자 구속

중국에서 국내로 마약을 몰래 들여온 탈북자들이 경찰에 구속됐다.


인천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2일 중국에서 히로뽕을 국내에 밀반입한 혐의(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등으로 탈북자 A(43)씨 등 29명을 구속하고 5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 6월 중국 단둥(丹東)에서 2,700명 투약분인 히로뽕 80g(시가 2억 6,000만 원)을 인천항을 통해 밀반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여객선에서 다른 승객의 여행가방에 히로뽕을 몰래 숨겨 놓고 입국한 뒤 인천터미널에 도착 후 가방을 훔쳐 히로뽕을 되찾는 수법을 사용했다.


이들은 마약밀반입 전과가 있는 자들로 적발될 경우 혐의를 부인하기 위해 이 같은 수법으로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