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딩크, 시각장애인 전용 풋살경기장 건립 위해 訪北

거스 히딩크(69·네덜란드) 전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북한 주요 도시에 시각장애인 전용 풋살 경기장 건립을 위해 5일 북한을 방문한다.

4일 거스 히딩크 재단 등에 따르면 히딩크 전 감독은 시각장애인을 위한 풋살 경기장인 ‘드림필드’ 건립을 위해 2박 3일 간의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한다.

히딩크 전 감독은 재단 관계자 등과 함께 5일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평양으로 가서 드림필드 착공식에 참석한다. 또한 북한 축구 관계자 등과도 만나 축구 발전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누고 7일 돌아온다.

그는 앞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축구로 한반도 평화에 보탬이 되고 싶다, 꾸준히 방북하길 희망한다”면서 “북한 축구대표팀을 직접 지도하거나 능력 있는 감독을 추천할 생각도 있다”고 밝혔다. 또한 대한의사협회의 명예홍보대사 위촉식에서는 “북한으로 드림필드 사업을 확장하려는 것은 축구와 스포츠에는 국경이 없기 때문”이라고 방문 배경을 설명하기도 했다.

한편 히딩크 재단은 2007년부터 시각장애인과 어린이들을 위해 국내 13개 드림필드를 건립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