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전軍지휘관 정위치..北동향 주시

한국군과 주한미군 수뇌부가 현충일이자 주말인 6일 오산 공군작전사령부(공작사)를 방문, 북한의 도발에 대비한 작전 및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또 육.해.공군 전 부대 지휘관은 정위치를 유지하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이상희 국방부장관은 이날 김태영 합참의장, 월터 샤프 주한미군사령관과 함께 공작사를 방문,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장병들을 격려했다.

공작사는 한반도 내 모든 항공기의 이.착륙 상황과 궤적을 실시간으로 추적할 수 있는 대공방어망의 심장부로, 북한의 도발 가능성이 큰 시점에 한국군과 주한미군의 수뇌부가 동시에 방문한 것이다.

군 관계자는 “한반도 상황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중앙방공통제소(MCRC)를 찾아 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장병을 격려하기 위한 것”이라며 “양국 군 수뇌부의 동시 방문은 북한의 도발을 용납하지 않겠다는 굳건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공군은 MCRC에서 미확인 항적이 발견돼 피아 식별을 통해 적기로 확인되는 순간 F-15K 등 최신예 전투기를 비상출격해 적을 격멸한다는 계획을 세워놓고 있다.

특히 F-15K는 순항미사일인 AGM-84H를 이용해 적의 주요군사시설을 파괴하고 합동정밀직격탄(JDAM)으로 해안포 및 장사정포 동굴진지를 정밀 타격하게 된다.

해상에서 함정이 도발하면 AGM-84 하푼미사일로 격퇴한다.

공군은 최근 북한이 서해상 북방한계선(NLL) 등지에서 무력도발하면 F-15K를 출격키로 공언한 바 있다.

군은 동시에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육.해.공군 전 부대 지휘관이 정위치를 유지토록 하고 증강된 상황조치반 운영에 들어갔다.

다른 군 관계자는 “각군 참모총장을 비롯한 전후방 각급 부대 지휘관들은 휴일임에도 필요시 즉각적인 대응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아침 일찍부터 대기상태를 점검하고 휴일에도 긴장의 끈을 놓지 말 것을 독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운이 감돌고 있는 서해 NLL을 사수하는 2함대사령관 역시 새벽에 출근해 상황보고를 받는 등 NLL 주변 북한군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북한군의 특이동향은 관찰되고 있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5.25 핵실험 직후 국방부와 합참의 주요 부서가 함께 설치한 `북핵.위기관리 통합 태스크포스(TF)’도 NLL은 물론 군사분계선(MDL)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등 전후방 군사상황 모니터에 집중하는 등 유사시 즉각 대응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