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라이츠워치 “北, 최악의 인권탄압 국가”

국제인권단체인 휴먼 라이츠 워치(Human Rights Watch)가 북한을 최악의 인권탄압 국가로 지목했다.

27일(현지시각) 미국의 소리(VOA) 보도에 따르면, 휴먼 라이츠 워치(Human Rights Watch)는 ‘2016 세계인권보고서’를 발표하고 김정은 집권 이후 북한인권 상황이 전보다 더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보고서는 집권 4년차에 접어든 김정은이 북중 국경의 통제 강화로 북한 주민들의 탈북을 막고 북한에서도 주민들의 이동에 제한을 두고 있으며, 이에 반하는 주민들의 자유를 억압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보고서는 “북한 당국이 주민들을 정치적 배경인 ‘성분’으로 구분해 차별하고, 당국에 반 하는 인사들과 그들의 가족에게 연좌제를 적용해 여성과 어린이들을 포함해 수십만 명의 주민들이 열악한 환경의 수용소에서 강제노동으로 인해 죽어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따라 보고서는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와 총회에서도 안보리에 김정은과 고위 간부들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회부하라고 요청했다.

다른 미국의 국제 인권단체인 프리덤하우스(Freedom House)도 같은 날 발표한 ‘2016 세계자유보고서’에서 북한을 시리아, 소말리아 등과 함께 ‘세계 최악 중 최악의 국가’로 지정했다.

프리덤 하우스는 각 나라들을 시민적 자유와 정치적 권리로 점수를 매겨 100점 만점으로 환산한 결과 북한이 2점을 받았다고 밝혔다. 북한은 이 단체가 처음 보고서를 발표한 1972년부터 해마다 최악의 국가로 선정돼 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