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함정수사 기승…”갑자기 통화되면 경계해야”

북한은 올해 들어 국경지역에서 발생하는 탈북, 내부정보 유출, 밀무역 단속을 위해 중국 휴대폰 사용자에 대한 단속을 강화해왔다. 김정일 사망 이후에는 국경지역 휴대전화 송수신을 차단하기 위한 방해전파 발신 지역을 대폭 늘렸다. 여기에 최근에는 휴대폰 사용자 검거를 위해 일부 지역에서 방해전파 미발신(통화 가능) 지대를 만들어 놓고 통화 신호가 잡히면 추적해 검거하는 함정수사까지 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13일 “보위부에서 휴대폰 방해전파를 쏘고 몰래 통화하다 걸리면 엄중히 처벌한다고 겁을 주기 때문에 휴대폰 사용 자체가 쉽지 않다”면서 “탈북자 발생 원인이 휴대폰이라는 이유까지 갖다 붙이면서 함경북도보위부에서 그루빠(검열대)를 편성해 지역마다 단속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에 따르면, 도내 대부분의 지역이 중국 국경과 접하고 있는 함경북도에는 시군별로 도보위부 그루빠 6~8명이 내려와 검열을 진행하고 있다.


이 소식통은 “3월 초부터 도보위부 그루빠가 무산군에 내려와 핸드폰 사용자 체포 공작을 벌이고 있다”면서 “김정일 사망 직후 통화를 전면 차단하던 것과 달리 일정 구간에 통화가 가능하도록 만든 뒤 통화자가 나타나면 보위부원들이 덮치는 함정수사를 펴고 있다”라고 말했다.


지난 9일에는 한국에 정착한 어머니와 이 지역에 거주하는 딸의 통화를 연결해주던 브로커가 이 함정수사에 걸려 체포됐다고 한다. 소식통은 “조금만 방심하고 통화를 하다가는 이런 함정에 걸려들 수 있다”면서 “이러한 함정 수사 내용을 남쪽에서 북쪽 통화자들에게 많이 알려야 한다”며 이에 대한 데일리NK의 적극적인 보도를 요청하는 모습도 보였다.


소식통은 “그루빠에서 지역 보위지도원들과 전파탐지기요원들까지 검열 대상에 넣고 비리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면서 “지역에 상주하는 보위지도원들이 뇌물을 받고 휴대폰 통화를 사실상 방조하는지 여부를 여러 경로로 탐문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과거 핸드폰 사용 연루자도 재조사 대상이 되고 있다. 소식통은 “8일에는 과거에 핸드폰 통화로 붙잡혀 벌금 100만원을 내고 나왔던 사람이 다시 불려가 진술서를 쓰고 나왔다”면서 “검열 사실을 흘려주던 보위지도원들도 이제 얼굴 보기도 힘들 정도로 태도가 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소식통은 “실제 작동이 되는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트럭에 전파탐지기를 싣고 다니면 살림집 곳곳을 수색하고, 검열대가 한국에 가족이 있는 것으로 의심되는 사람들을 찾아가 자신들을 브로커라고 속여서 ‘통화’를 시켜주겠다며 접근하는 경우도 있다”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검열그루빠가 앞으로 어떤 수사 방법을 더 고안해낼지 알 수 없다며 철수 시기도 미정이라고 전했다. 북한 당국이 함정, 표적수사 등을 통해 갈수록 중국 휴대폰 사용자 단속을 지능화 하고 있어 향후 중국 휴대폰을 이용한 통화는 더욱 위축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