훈센,김영일 北총리에 일본인납북자 석방제안

훈센 캄보디아 총리는 캄보디아를 방문한 김영일 북한총리와의 회담에서 일본인 납북자 석방을 제안했다고 키에우 카나리드 정부 대변인 겸 공보부장관이 밝혔다.

카나리드 공보부장관은 두 시간에 걸친 총리회담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훈센 총리가 북한과 일본간의 관계정상화를 위해 북한에 남아있는 일본인 납북자들을 석방할 것을 김영일 총리에게 제안했다”고 말했다고 1일 현지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훈센총리가 ‘캄보디아는 일본과도 친구이기 때문에 이 제안을 한다’고 말을 꺼낸뒤 ‘북한과 일본이 관계를 개선하려면 북한에 남아있는 일본인 납북자들을 풀어주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기자들에게 전했다.

카나리드 장관은 “북한 고위지도자로는 2001년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 이어 6년만에 캄보디아를 방문한 김영일 총리와 훈센총리는 양국간 투자와 해상수송협정에 서명했다”고 밝히고 “해상수송협정은 북한이 캄보디아에서 많은 물자를 사가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투자협정은 북한이 캄보디아의 중.소형 수력발전에 투자하는 것을 고려하는 대신 캄보디아는 북한의 광산개발에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북한 대표단은 캄보디아 방문 첫날인 이날 총리회담에 이어 환영 만찬에 참석하고 2일에는 상하원 의장을 각각 방문한 뒤 저녁에는 노로돔 시아누크 전 국왕과 시아모니 국왕이 함께 주최하는 왕궁만찬에 참가한다.

김총리 일행은 토요일인 3일에는 캄보디아가 자랑하는 세계적인 문화유산 앙코르와트를 방문한뒤 4일 이번 동남아 방문 중 마지막 방문지인 라오스로 떠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