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다 “차기 대통령과 미래지향 안정관계 구축”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일본 총리는 18일 “한국과의 외교관계에 있어서는 2월에 취임하는 이명박(李明博) 차기 대통령과 미래지향의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후쿠다 총리는 이날 개막된 통상(정기)국회 중의원.참의원 합동 본회의에서 가진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이같이 밝히고 북한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6자회담 등을 통해 관계 각국과 연대해 핵폐기를 요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모든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조속한 귀국을 실현하고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북일 국교정상화를 도모하기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고무라 마사히코(高村正彦) 외상도 합동 본회의 외교연설에서 “이 당선인의 취임을 계기로 미래지향의 한일관계를 한층 발전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북한 문제와 관련해서도 고무라 외상은 “납치, 핵, 미사일 등 여러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해 불행한 과거를 청산해 국교정상화를 조기에 실현하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 후쿠다 총리는 시정연설에서 “미일동맹은 우리나라 외교의 기축으로 신뢰관계를 한층 강화하는 동시에 그 기반이 되는 인적.지적 교류를 더욱 진전시키겠다”며 “주일미군 재편과 관련해서도 억지력 유지와 부담경감이란 원칙에 입각하되 오키나와(沖繩) 등 현지의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방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로서는 새로운 ‘해양입국’을 지향해 정부가 일체가 돼 대륙붕 조사를 시작하는 해양시책을 종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혀 해양정책 강화 입장을 분명히 했다.

경제 문제와 관련, 후쿠다 총리는 ‘혁신적 기술창조 전략’과 ‘글로벌 전략’, ‘모든 사람이 성장을 실감할 수 있는 전원참가 경제전략’를 경제성장 가속화 3대 전략으로 제시했다.

아울러 그는 대야 관계에 대해서는 “여야당이 신뢰 관계를 갖고 대화를 통해 결론을 내서 국정을 이끌어 가는 것이 정치의 책임”이라고 야당과의 대화를 강조했다.

이밖에도 그는 지난해 잇따랐던 식품 성분, 유효기간 등의 허위 표시 문제와 관련, “올해는 ‘생활인과 소비자가 주역이 되는 사회’로 가는 첫 해”라며 소비자 행정 일원화를 위해 강력한 권한을 가진 새 조직의 발족 방침을 분명히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