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7월 방북, 6자회담 일정 정할듯”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북핵현안 해결의 일환으로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마무리짓기 위해 7월 초순 북한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고 한국과 일본 외교소식통들이 23일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들 외교소식통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후 주석의 방북이 결국 교착상태에 빠진 6자회담을 타개, 평양당국으로 하여금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일정을 발표토록 이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 소식통은 “후 주석의 평양 방문은 북한이 핵협상 복귀를 구체적으로 약속한다는 전제아래 이뤄지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은 이에 앞서 지난 주 정동영(鄭東泳) 통일부장관과 만나 미국이 북한을 대화상대로 존중하면 이르면 7월초 핵협상에 복귀할 수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들 소식통은 후 주석이 방북기간 또는 그 직후 북한으로 하여금 6자회담 복귀 날짜를 정하도록 해 북핵 다자회담을 다시 정상궤도에 진입케 한다면 이는 국제 외교무대에서 후 주석의 괄목할만한 승리로 간주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3차례 6자회담을 주최한 중국은 미국과 다른 회담당사국들로부터 북한이 회담에 복귀하도록 더 많은 외교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압력을 받아왔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4월 중국을 방문, 후 주석의 방북을 초청했으며 후 주석이 이를 받아들인 바 있다. 또 박봉주 북한 내각총리는 지난 2월 베이징을 방문해 이를 재확인했다.

중국은 후 주석이 “적절한 시기에”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으나 관측통들은 그의 방북이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어내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돌파구가 열릴 때까지 연기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 소식통은 후 주석의 방북이 이뤄지면 이를 계기로 1년간 계속된 북한의 6자회담 불참에 종지부를 찍게 될 것이 확실시 된다고 말했다.

서울의 또 다른 외교 소식통은 중국이 32개월째 계속되고 있는 북핵 갈등 해소를 위한 자체 ’제안’을 마련중이라고 말했으나 그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