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6자회담 재개 환경 창출 기대”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16일 “(6자회담) 관련 당사국들이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적극적인 조치들을 취하고 환경들을 창출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후 주석은 오는 19일 백악관에서 열릴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워싱턴포스트(WP)와 월스트리트저널(WSJ)과 가진 공동 서면인터뷰에서 “중국은 평화와 안정 유지를 위해 대화와 협의를 통한 평화적 방법으로 한반도에 비핵화를 이루는 것을 지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WP 인터넷 판이 이날 전했다.


후 주석은 “관련국들이 서로를 존중하고, 동등한 입장에서 협의를 하며, 6자회담을 통해 포괄적이고 균형되게 9.19 공동성명을 이행한다면, 우리가 한반도 핵문제를 풀 적절한 해법에 도달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는 남북한에 대해 냉정한 자제력을 발휘해 긴장을 고조시키고 평화와 안정을 해치는 어떤 행위도 자제하며 적절한 해법을 찾기 위해 가능한 한 빨리 대화와 접촉을 가질 것을 촉구했고, 유관 국가에도 긴장완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촉구했었다”면서 “이런 노력의 결과 (긴장) 완화의 조짐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관련국들이 적극적으로 접촉하고 가능한 한 조속히 대화와 협의 과정을 재개하기 위해 이 기회를 잡고, 한반도 상황을 긍정적 방향으로 진전시키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후 주석은 한반도 통일문제에 대해 “북한과 대한민국은 모두 가까운 이웃으로 대화와 협의를 화해와 협력을 달성하고 궁극적으로 독립과 평화 통일을 실현하기를 희망한다”며 “이것은 남북한 양측의 근본 이익이며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