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주석 기쁨 표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당총서기 겸 국가주석과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는 13일 이번 6자회담이 타결됐다는 소식을 접하고 기쁨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탕자쉬안(唐家璇) 중국 국무위원은 이날 6자회담 폐막 직후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서 각국 대표단 단장들과 만나 “이번 회담 결과를 후 주석과 원 총리에게 보고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탕 국무위원은 “중국 정부는 이번 6자회담에서 통과된 공동문건을 굳게 지지한다”면서 “앞으로 당연히 해야 할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참가국들이 중요한 사명을 완수했다”면서 “이번 6자회담은 소기의 목적을 달성했으며 공동문건을 발표했고 동북아 안정과 평화를 위해 커다란 공적을 세웠다”고 평가했다.

탕 국무위원은 “6자회담의 3대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6자회담 시스템을 통한 참가국들의 관계 정상화 실현, 이를 통한 동북아 평화와 안정 및 영구적인 안정”이라고 강조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