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장성택에 “새 협력방식 적극 찾자”







▲북한 장성택이 17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을 면담했다./연합
중국의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이 북한의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에 “새 협력방식을 적극적으로 찾자”고 제안했다.


19일 중국 외교부 웹사이트에 따르면 후 주석은 17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장 부위원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후 주석은 “최근 몇 년 새 중국과 북한 간 무역과 협력이 빠르게 발전하고 투자 분야 등에서 현저한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 “양국이 각자 우위를 충분하게 이용하고 발휘해 새 협력방식을 적극적으로 탐구해가자”고 강조했다.


후 주석은 그러면서 “양국이 황금평ㆍ위화도, 나진 경제구 개발을 견고하게 추진하자”고 덧붙였다.


후 주석의 이런 언급은 북한이 새 경제관리 개선책인 6ㆍ28 조치를 시행 중인 가운데 이에 대한 지원 의사를 밝힌 것으로 해석돼 주목된다.


후 주석과 장 부위원장 간에 북중 우의를 과시하는 수사도 오갔다.


후 주석은 산과 강을 맞댄 중국과 북한은 깊은 우호의 전통을 지켜온 이웃국가로 중국은 중북관계 발전을 매우 중시한다고 강조했다. 양국이 고위층 교류를 유지하고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면서 국제 및 지역 문제에서 밀접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전통 우호 협력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높여가자고 역설했다.


장성택 부위원장도 앞선 세대 영도자 때부터 형성, 유지돼온 북중 우호관계를 대대손손 이어간다는 게 북한 노동당과 정부의 굳은 의지라고 화답했다. 장 부위원장은 그러면서 “북중 양국이 공동으로 황금평ㆍ위화도, 나진 지구 개발을 촉진해 성과를 만들어가자”고 말했다.


관영 영자지인 차이나데일리는 후 주석의 장 부위원장 면담 때 나온 발언과 관련, “베이징이 경제발전 방식을 모색하는 평양에 지원 의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신문은 장성택에 대해 “국방위원회 부위원장으로서 북한 경제정책을 이끄는 관리”로 표현해 관심을 샀다.


신문은 후 주석의 장 부위원장 면담에 중국 측에서 장핑(張平) 국가발전개혁위 주임, 셰쉬런(謝旭人) 재정부장, 천더밍(陳德銘) 상무부장, 쑨정차이(孫政才) 지린성 서기, 왕민(王珉) 랴오닝성 당서기. 장즈쥔(張志軍) 외교부 부부장이 배석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