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작년 김정일에 세차례 구두친서

중국은 2007년을 북한과 정치, 경제, 문화, 과학 등 전면적 교류를 통해 북중관계가 개선된 한 해로 평가하고 후진타오(胡錦濤) 주석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작년에만 세 차례 구두친서를 보낸 것을 최대 사건으로 꼽았다.

2일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 웹사이트에 따르면 중국은 2007년 ‘중조관계 10대사건’ 가운데 후 주석이 올해 3월, 7월, 10월 등 세 차례에 걸쳐 김 위원장에게 구두친서를 보낸 것을 첫번째 사건으로 선정했다.

후 주석은 이들 친서에서 “중국은 전통계승, 미래지향, 선린우호, 협력강화 등의 원칙에 따라 최근 수년 이래 쌍방이 달성한 중요한 공통 인식을 성실하게 실천하고 중조우호협력 관계를 부단히 심화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웹사이트는 이어 올해 3월 원소절(元宵節)에 김 위원장이 7년만에 중국대사관을 방문한 일을 두번째 사건으로 꼽았다.

세번째 사건으로는 조선노동당이 올해 10월 개최된 중국공산당 17차 전국대표대회(17전대)에 축전을 보내고 김 위원장이 후 주석의 당 총서기와 당 중앙군사위 주석 재선을 맞아 축전을 보내 축하를 건넨 일이 선정됐다. 북한의 노동신문은 후 주석이 17전대에서 행한 보고를 거의 신문 한 면을 할애해 상세하게 전한 바 있다.

네번째로 중국공산당 정치국 위원으로 중앙서기처 서기와 선전부장을 겸임하고 있는 류윈산(劉雲山)이 17전대 직후 평양을 방문, 김 위원장을 접견해 대회 결과를 통보한 사건이 꼽혔다.

중국공산당이 전대 직후 정치국 위원을 북한에 보내 결과를 설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웹사이트는 전했다.

다섯번째는 올해 7월 취임 이후 첫 해외순방지로 북한을 택한 양제츠 외교부장의 김 위원장 접견이 선정됐으며, 중국의 유엔 대북인권결의안 반대와 6자회담 등 국제무대에서의 북중 공조도 여섯번째로 이름을 올렸다.

북중과학기술협력협정 체결 50주년을 맞아 베이징(北京)과 평양에서 각각 개최된 제3차 북중경제무역협조회의와 평양에서 열린 제42차 북중과학기술협조회의를 비롯해서 북중 양국의 경제, 무역, 과학기술 교류가 활성화된 것이 일곱번째 사건으로 선정됐다. 중국은 올해 북한과 교역규모가 20억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밖에 중국 영화 ‘난춘(暖春)’의 평양 상영과 중국 TV드라마 ‘팔로군’, ‘대결전’의 북한 TV방영, 베이징올림픽 성화봉송 도시로 평양 확정, 중국의 대규모 대북수해지원 등이 올해 10대 사건으로 선정됐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