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북핵문제 한국과 적극 협력하겠다’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22일 “(북핵문제 해결에 있어) 한국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후 주석은 이날 오후 인민대회당에서 이해찬(李海瓚) 국무총리와 만나 “조속한 6자회담 재개를 위해 북한과 미국이 좀더 유연성을 갖도록 두나라(한국과 중국)가 긴밀히 협력하자”면서 이같이 말했다고 이강진 (李康珍) 총리 공보수석이 전했다.

후 주석은 또 “그동안 상황이 꼬여 있는 상태였지만 (내가) 북한에 구두메시지를 전달했고 북한측 인사들이 중국에 왔을때도 설득했다”면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미국에 가서 설득하는 것도 봤고 정동영(鄭東泳) 통일부 장관이 방북해서 설득하는 것도 봤다”고 말했다.

후 주석은 이어 “이런 시기를 잡고 정세를 유리하게 이끌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이강진 공보수석은 “후 주석이 말한 ‘이런 시기’란 북핵문제를 둘러싼 최근의 우호적 분위기를 뜻한다”면서 “후 주석이 정 장관과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면담결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후 주석은 “금년 가을(11월 APEC 정상회의)에 한국방문 기회를 가져서 한.중관계 발전을 위해 보다 심도있게 대화를 나눴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만남에서 후 주석에게 북핵문제의 평화적.외교적 해결을 위한 중국 정부의 건설적 노력에 사의를 표명하고 6자회담 조기개최를 위해 중국 정부가 한층 더 적극적으로 대북설득에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