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북에 “더 이상 사태 악화시키지 말라” 경고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9일 북한에 대해 “더 이상 사태를 악화시키게 될 행동을 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후진타오 주석은 이날 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이렇게 말하고 관련국에 대해서도 냉정하게 대처해 주기를 바랐다고 중국 외교부가 10일 웹사이트를 통해 밝혔다.

후 주석은 “관련국들이 지속적인 대화와 협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함으로써 상황을 악화시키거나 제어할 수 없는 행동을 하는 것을 피하게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후 주석은 “중국은 한반도의 비핵화를 일관되게 주장하며 핵 확산에 반대해왔다”고 밝히고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핵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 중국의 변치 않는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과 중대한 국제 및 지역문제를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의하길 원한다”면서 “이는 중.미관계의 건강하고 안정된 발전은 물론 동북아 및 세계 평화 안정에도 유리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부시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은 위험한 길로 가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국제사회는 단호하고 냉정한 공개성명을 발표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중국 외교부가 전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미국은 여전히 외교적인 채널을 통해 한반도 핵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믿고 있다”면서 중국과 지속적으로 이 문제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