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당분간 6자회담 재개 어려울 듯”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24일 북핵문제와 관련, “당분간 6자회담이 재개되는 것은 일정한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후 주석은 이날 중국을 방문중인 박근혜(朴槿惠) 한나라당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북미 사이에 오랜 대결구도와 상호 불신이 있기 때문”이라면서 이 같이 말했다.

후 주석은 “최근 6자회담이 침체 상태”라면서 “북핵 문제와 관련해 새로운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고, 이를 주목하고 있다”고 이달 초 한중 정상회담에서 밝힌 내용을 거듭 말했다.

후 주석은 그러나 “최근 며칠 사이에 북미 쌍방이 적극적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면서 “이것은 (북미) 쌍방이 대화와 담판의 문을 완전히 닫지 않고 있다는 증거로 본다”고 지적했다.

후 주석은 이어 “중국은 한가닥 희망이 있는 한 노력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계속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후 주석은 또 “한반도의 비핵화를 견지하고 대화를 통한 핵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하는 한편 한반도의 평화정착을 지키겠다는 것이 중국의 확고부동하고 일관된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이밖에 후 주석은 “중국은 현대화 실현을 위해 장기적으로 고군분투해야 한다”면서 “따라서 훌륭한 주변환경과 평화로운 국제환경이 절실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박 대표는 “북한이 정말 원하는 것을 얻으려면 핵을 포기하고 중국과 같은 개혁개방으로 나아가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이 돼야 한다”면서 “핵을 갖고는 아무 것도 얻을 수 없다”는 점을 지적했다고 한나라당 전여옥(田麗玉) 대변인이 전했다.

박 대표는 또 “중국이 애를 많이 써왔지만 유능한 중재자의 역할이 필요한 시기에 중국이 계속 그런 역할을 해 주길 부탁드린다”면서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중국의 탕자쉬안(唐家璇) 외교담당 국무위원은 전날 이뤄진 박 대표와의 만찬에서 “북핵에 대한 (중국의) 인내심의 레드라인은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탕 국무위원은 “북핵폐기는 중국의 확고한 입장”이라면서 이 같이 말한 뒤 구체적인 인내심의 한계가 핵실험이냐를 묻는 한나라당 의원들의 질문에는 더 이상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