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남북한 등 5개국과 양자정상 회담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은 베이징올림픽이 개막되는 8일과 9일 이틀간 이명박 대통령을 비롯한 5개국 정상들과 양자회담을 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베이징의 외교 소식통들에 따르면 후 주석은 이명박 대통령 외에도 대외적으로 국가를 대표하는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도 양자 회담을 가져 남북한에 대해 배려를 할 계획이다.

한.중 정상 회담에서는 양국 현안 및 한반도 안정과 평화 구축 방안 그리고 6자회담 문제 등이 논의되며, 북.중 정상 회담에서는 양국 친선 협력 강화 방안과 역시 북핵 문제가 비중있게 협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대신해서 올림픽 개막식에 참가한다고 소식통들이 말했다.

후 주석은 또 이 기간 베이징올림픽 개막식에 참가하는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과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일본 총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총리와 각각 중-미, 중-일, 중-러 정상 회담을 벌인다.

베이징올림픽 개막식에는 100여개 국가의 지도자들이 사상 초유로 동시에 참석, 절정에 달한 중국의 외교력을 과시한다.

당초 80여개국 정상들이 참석할 예정이었으나 최근 아프리카 등에서 20여개국 정상들이 참가를 요청해와 참가 정상들의 수가 크게 났다고 소식통들이 귀띔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