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김정일 연회서 中경제발전상 강조

북한을 국빈 방문 중인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마련한 환영연회에서 양국의 친선.협력 강화와 함께 중국의 경제 발전상과 개혁.개방 의지를 강조해 주목된다.

후 주석은 28일 저녁 평양 목란관에서 열린 환영 연회에서 중국 국내총생산액 등에 대한 구체적인 수치를 적시하는 등 자국의 경제 발전상 설명에 연설의 많은 부분을 할애했다.

특히 이 연설은 김 국방위원장과 후진타오 주석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경제기술협조에 관한 협정’ 조인과 관련해 북한의 향후 경제발전 전략을 엿볼 수 있는 대목으로 해석된다.

후 주석은 “중국 인민은 맑스-레닌주의와 모택동 사상, 등소평 이론 등 3가지 대표 중요사상을 지침으로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위업을 부단히 탐구하고 발전시킴으로써 천지 개벽의 변화를 가져 왔다”면서 “사회 생산력과 종합적 국력, 인민생활 수준을 계속 높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1978년부터 2004년까지의 26년 동안에 중국의 국내총생산액은 연평균 9.4%로 장성해 1천473억 달러 미만에서 1조6천494억 달러까지 늘었으며, 수출입 총액도 연평균 16%를 넘은 속도로 장성해 206억 달러에서 1조1천548억 달러까지 확대되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2004년말까지 외국직접 투자액은 누계 5천621억 달러에 이르게 되었다”면서 “실천이 증명해 준 듯이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길은 중국을 부강과 민주, 문명, 조화에로 이끌어 가는 올바른 길이며 반드시 확고부동하게 견지해 나가야 할 길”이라고 역설했다.

후 주석은 “지금 중국 여러 민족.인민들은 의기분발하여 개혁.개방과 현대화 건설을 떼밀고 나가고 있으며 초보적으로 부유한 사회를 전면적으로 건설할 데 대한 웅대한 목표를 실현하고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위업의 새로운 국면을 끊임없이 개척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후 주석의 이 같은 발언은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에 대한 성과를 상세히 설명함으로써 김정일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당국자들에게 개혁.개방의 필요성을 간접적인 방법으로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연회에서 김정일 위원장도 “중국공산당이 이인위본(以人爲本)의 원칙과 과학적 발전관, 조화로운 사회주의 사회 건설 목표 등 현 시기 중국의 실정에 맞는 새로운 노선과 정책을 제시하고 그 실현을 위한 사업에로 전체 인민을 힘있게 불러 일으켜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현대화 건설에 많은 성과들을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특히 “호금도(후진타오) 동지를 총서기로 하는 중국 공산당의 올바른 영도와 중국 인민의 헌신적인 노력에 의해 중국의 종합적 국력은 비상히 강화되고 국제 무대에서 중국의 역할은 나날이 증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나아가 “이것은 세계의 다극화와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는데 부합된다”고도 했다.

한편 김정일 위원장은 중국의 유인 우주선 `선저우(神舟) 6호’ 발사 성공을 축하하고 중국의 완전한 통일과 초보적으로 부유한 사회의 전면적인 건설을 기원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