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김정일에 한반도 비핵화 강조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18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내 한반도의 비핵화 실현을 강조했다.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평양발 기사에서 후진타오 주석이 특사 자격으로 북한을 방문중인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통해 전달한 친서에서 이같이 강조했다고 보도했다.

후 주석은 친서에서 “한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고 동북아시아의 평화와 안정, 발전을 증진하는 것은 중국의 일관된 목표”라면서 “중국은 이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북한과 함께 모든 노력을 기울일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후 주석의 친서는 북한이 핵무기 개발의 의지를 버리고 하루빨리 6자회담에 복귀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약속을 이행하라는 것을 우회적으로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후 주석은 “중국 공산당과 정부는 북·중 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다”면서 “전통을 소중히 여기고 미래를 준비하고 이웃 국가와의 관계와 협력을 강화하는 정신에 입각해 중국은 북중 관계를 강화하고 발전시킬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김 위원장이 다이 위원을 만나 후 주석의 친서를 전달받았다면서 양국 친선관계와 상호 관심사에 대해 대화했다고 보도했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다이 위원장은 16일 평양에 도착해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 회담하고 17일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났으며 김정일 위원장과 18일 면담한 만큼 이날 오후 또는 19일께 귀국할 것으로 예상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