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김정일에게 ‘호우 피해 위로’ 전문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일에게 전문을 보내 집중호우로 막대한 인명 및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 위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1일 보도했다.


 후 주석은 지난 29일자 전문에서 “최근 귀국의 일부 지역에서 혹심한 큰물 피해로 인명피해와 재산손실을 입었다는 소식을 접했다”며 “나는 중국정부와 인민을 대표해 조선 정부와 인민에게 깊은 동정과 진심으로 위문을 표시한다”고 말했다.


후 주석은 이어 “(김정일 조선노동당) 총비서 동지와 당 그리고 조선 정부의 힘있는 영도 밑에 귀국 인민이 반드시 혹심한 큰물피해를 이겨내고 안정된 생활을 누리게 되리라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중앙통신은 앞서 중국 정부와 홍십자회(적십자사)가 북한에 긴급 구제물자를 제공하기로 했으며 “구제물자 지원이 큰물(홍수) 피해 지역에서 복구사업에 진력하고 있는 인민들을 격려해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30일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의 보도에 따르면 북한은 황해북도 일대를 강타한 집중호우로 서흥군의 농경지 70%가 침수됐다. 또 주택 168채가 파괴되고 성흥강 체신1호 발전소의 언제(댐)가 360m에 걸쳐 파괴돼 전력생산이 중단됐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유엔은 지난 25일 북한의 공식 요청에 따라 서흥군에 세계식량계획(WFP), 유엔아동기금(UNICEF) 등으로 구성된 합동대책단을 급파해 피해상황을 조사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