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北, 6자회담 복귀 가능성 있다”

이명박 대통령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은 23일 오전(현지시간) 뉴욕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북한 핵문제와 주요 20개국(G20)정상회의 등에 관해 폭넓게 논의했다. 북한 핵 문제와 관련,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두 나라가 공동 노력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

후 주석은 이날 뉴욕 워도프 아스토리아 호텔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에서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의 최근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북한이 한국, 미국과의 대화에 적극적인 자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후 주석은 “전반적으로 북한이 미국과의 양자대화, 혹은 어떤 형식으로든 다자회담을 진행하려고 한다는 의사를 갖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각국이 노력한다면 북한이 6자회담에 복귀할 가능성도 여전히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후 주석은 그러면서 “북한을 계속 설득해서 정세가 좋은 방향으로 바뀔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상회담에 배석한 이동관 청와대 홍보수석은 “후 주석의 발언은 북한이 말한 다자회담이 6자회담을 바로 말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암시한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통령은 “앞으로도 남북문제에 대해서는 유연하고 융통성 있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면서 “북한이 갖고 있는 체제 유지에 대한 불안감 같은 것들을 감안해서 중국, 미국 등 관련국들이 북한이 핵을 포기하면 체제의 안전과 과감한 경협지원을 약속하는 이른바 ‘그랜드 바겐’을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어 “단계별로 조각조각 협상하는 피스 바이 피스(piece by piece)가 아니라, 일괄보장으로 북한을 안심시키고 핵을 포기하는 데 도움이 되는 방안”이라면서 “앞으로 중국과도 이 문제에 대해서 더욱 긴밀하게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또 “북한 조문사절단을 보냈을 때 직접 만나 한국의 입장을 자세히 설명했으며 북한이 남북관계 협력을 원한다, 그리고 언제든지 만나겠다는 뜻을 전해왔는데 우리도 같은 입장이란 점을 설명했다”며 “다만 핵 문제해결이 바로 남북관계를 활발하게 만들기 위한 전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