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北 새 지도부와 협조 강화할 것”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은 2일 새로 선출된 북한 지도부와의 관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후 주석은 이날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최태복 북한 최고인민회의 의장 겸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가 이끄는 대표단을 접견한 자리에서 “중국 공산당은 북한의 새 지도부와 국제·지역적인 문제를 협의하는 과정에서 의사소통과 협조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 주석이 최근 북한에서 일어난 김정은 후계 체제 구축 등 일련의 정치적 변화에 대해 공개적인 입장을 나타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후 주석의 이런 발언은 김정일의 후계자 김정은에 대한 지지 입장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되고 있다.


그는 “중국 공산당은 북·중관계에 매우 큰 중요성을 두고 있다”면서 “모든 분야에서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 노동당 대표자회가 성공적 개최와 김정일의 노동당 총비서 재추대를 축하하면서 이번 대표자회는 북한의 당과 인민에게 커다란 정치적 행사였다고 치하했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는 북한 노동당과 정부, 인민이 새 노동당 지도부의 영도로 국가건설 부문에서 새로운 성취를 이뤄낼 것으로 믿고 있다”고 말했다.


최 비서는 중국 측에 회의결과를 빨리 통보하는 것은 북한이 북중관계를 매우 중시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후 주석에게 화답했다.


이어 “이번 대표자회가 북한이 혁명과 강성대국 건설을 추진하는 역사적인 시기에 열린 중요한 행사였다”고 소개하며, 김정일 총비서 재추대, 당규 개정, 당 중앙 지도부 선출 등 3대 과제를 성공적으로 완수했다고 설명했다.


최 비서는 지난달 30일 중국을 방문해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류윈산(劉雲山) 중앙선전부장 등을 만나 당대표자회 결과를 통보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