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진타오, 北김정일에 “북중관계 강화” 축전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국방위원장에 재추대된 북한 김정일 위원장에게 축전을 보냈다고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11일 전했다.

후 주석은 축전에서 “국방위원회 위원장으로 또 다시 추대된 것은 조선인민의 충심으로 되는 지지와 높은 신뢰의 표시”라고 축하했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후 주석은 이어 “중.조(북) 선린우호협조 관계를 공고.발전시키는 것은 중국 당과 정부의 일관한 방침”이라며 “중국측은 중.조 외교관계 설정 60돌과 중.조 `친선의 해’를 계기로 중.조 선린우호협조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하여 조선측과 공동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후 주석의 이번 축전은 특히 북한의 장거리 로켓 발사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미국 등이 대북 제재를 주장하고 있는 상황에서 북중간 `선린우호협조 관계의 강화’를 강조해 주목된다.

중국은 안보리 논의에서 북한의 로켓 발사에 ‘평화적 우주이용 목적’도 있음을 감안해야 한다며 제재결의에 반대해 결의보다 낮은 수준의 의장성명 채택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