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주석, 김정일 ‘편리할 때’ 訪中 요청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일의 중국 방문을 요청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29일 보도했다.

통신은 후 주석이 중국을 방문 중인 북한 노동당 최태복 비서를 28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만나 김정일을 ‘편리한 시기’에 방중하도록 요청했다고 전했다.

후 주석은 이어 자신이 4년 전 북한을 방문해 환대 받은 것을 회고하면서 원자바오 중국 총리의 방북에 이은 북한 노동당 대표단의 방중은 “양국 지도자가 두 나라의 관계 발전을 고도로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올해 북중 수교 60주년을 계기로 열린 경축 행사들과 교류·협조를 통해 전통적인 북중 관계는 새로운 단계에 올라섰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후 주석은 또 “중국 당과 정부는 중조 관계를 고도로 중시하며 전통계승, 미래지향, 선린우호, 협조강화의 정신에 따라 모든 분야에서의 협조와 내왕을 가일층 확대하여 두 나라 사이의 친선관계를 새로운 단계에로 발전시키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며 공동의 발전과 번영을 위해 조선 동지들과 함께 노력할 용의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밝혔다.

최 비서는 29일 중국 개혁개방의 상징인 광둥(廣東)성을 시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은 김정일이 2006년 1월 극비리 방중했을시 시찰한 곳이기도 하다.

후 주석의 이번 김정일 방중 초청은 잇단 도발 이후 유화 제스처를 이어가고 있는 북한과의 관계를 과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읽힌다.

김정일의 방중이 이뤄질 경우 스티븐 보즈워스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방북 이후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보즈워스 특별대표의 방북 시기는 내달 하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어 김정일의 방중 시기는 연말 또는 연초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북핵 문제 등 대북 견인력을 지속하고자 하는 중국은 북중 정상간 만남을 통해 북한의 6자회담 복귀 등 최종적인 결단을 직접 듣고자 할 가능성이 높고 북한도 이를 중국의 대규모 대북 경제지원과 맞바꿀 가능성이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