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세인, 31일까지 사형 집행될 것”

지난 1982년 이라크 쿠르드족 148명이 학살당한 `두자일사건’과 관련, 이라크 법원으로부터 사형선고를 확정받은 사담 후세인 전 이라크 대통령에 대한 형집행이 오는 31일까지 이뤄질 것이라고 미 NBC방송이 28일 보도했다.

NBC는 이날 바그다드발 보도에서 이라크 주둔 미군 장교의 말을 인용, 연례 메카 순례(하지) 종료와 함께 이어지는 이슬람 최대 명절인 ‘이드’가 시작되기 전 후세인이 교수형에 처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이드 명절은 31일 시작돼 3일간 이어진다.

NBC는 특히 이라크 주둔 미군이 이라크 정부로부터 후세인의 신병을 인계해달라는 공식적인 요청을 받았다면서 이는 형집행에 앞선 최종 단계중 하나로 후세인이 “이르면 29일 처형될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28일 오전 후세인의 변호인측은 유엔 사무총장 등 세계 지도자들에게 후세인은 전쟁포로로서 보호받아야 한다면서 형집행을 위해 미국이 후세인의 신병을 이라크 당국에 넘기는 것을 막아달라고 호소한 것으로 AP통신은 전했다.

후세인의 수석 변호사인 칼릴 알-둘라이미는 “국제협약은 전범을 적(敵) 수중에 넘기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며 세계 지도자 및 유엔과 아랍연맹 등 국제단체들에게 미국이 후세인을 이라크 당국에 넘기지 못하도록 신속히 행동에 나서줄것을 촉구했다.

후세인은 이날 두 명의 이복동생을 감옥에서 만나 가족에게 보내는 사적인 메시지를 전달했다고 후세인의 다른 변호인이 로이터 통신에 밝혔다.

바디 아레프 변호사는 후세인의 요청으로 바그다드의 감옥에서 후세인과 두 이복동생들이 이례적으로 만났다면서 감옥측이 수개월 전 후세인에게 반입해준 소형 라디오를 간수들이 치운 것을 보고 형집행과 관련해 무언가 일어나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아레프 변호사는 또 후세인이 자신의 주변에 무슨일이 벌어지는 지 모르고 있는게 분명했다면서 후세인은 조국을 위해 순교할 준비가 돼 있다고 전했다.

한편 누리 알 말리키 이라크 총리의 한 측근은 후세인이 형집행일 이라크 당국에 신병이 넘겨질 때까지 미군 교도소에 수감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NBC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