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세인에 사형 선고···몸떨며 “적들에게 죽음을”

두자일 마을의 시아파 주민을 학살한 혐의로 기소된 사담 후세인(69) 전 이라크 대통령이 1심 재판에서 사형을 선고받았다.

이로써 지난해 10월19일 본격 시작된 두자일 사건 재판이 1년여 만에 일단락됐다.

두자일 사건을 맡은 이라크 고등법원은 5일 바그다드 그린존 내의 특별법정에서 진행한 선고공판에서 후세인이 1982년 자신에 대한 암살기도 사건이 있었던 두자일 주민 148명을 체포해 고문하고 학살토록 지시한 혐의를 인정해 사형(교수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당시 두자일 주민 처형재판을 주도했던 아와드 알-반다르 전 혁명재판소장에게도 사형(교수형)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아울러 바르잔 이브라힘 알-티크리티 전 정보국장도 사형을 선고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애초 사형이 구형됐던 타하 야신 라마단 전 부통령에게는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에 연루된 다른 3명의 바트당 지역 간부에게 고문과 고의살해 죄를 적용해 최고 징역 15년형을 선고했으며, 다른 바트당 지역 간부 출신인 모함메드 아자위 알리에게는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무죄를 선고했다.

후세인은 사형판결이 내려지자 몸을 떨면서 “신은 위대하다(알라후 아크바르)” “이라크 만세” “이라크의 적들에게 죽음을”이란 구호를 외쳤다고 로이터통신 등 외신은 전했다.

후세인은 판결 직후에 법정 경위들에 의해 법정 밖으로 끌려 나갔다.

후세인 변호인단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자일 사건 재판부가 후세인에게 사형을 선고했지만 항소절차가 남아 있는 데다가 후세인은 쿠르드족 학살 의혹을 비롯해 집권 중 저지른 여러 건의 반인륜 범죄 혐의와 관련한 재판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형 집행은 상당 기간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라크 정부는 이미 후세인이 집권 중 쿠르드족을 학살한 혐의와 관련한 재판을 진행 중이며, 이 사건 외에도 후세인은 91년 걸프전 후의 시아파 반체제 인사 살해 등 아직 기소되지 않은 10여 건의 반인륜 범죄 혐의를 받고 있다.

잘랄 탈라바니 이라크 대통령은 후세인의 모든 범죄 혐의들을 재판할 것이라며 두자일 사건으로 선고될 형의 집행을 보류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월19일 결심공판에서 후세인 정권이 정치적 동기로 1982년 후세인 암살 사건을 꾸며낸 뒤 무고한 두자일 주민 148명을 고문하고 처형했다고 주장하며 이를 주도한 혐의로 후세인과 그의 이복동생인 알-티크리티 전 정보국장, 라마단 전 부통령 등 3명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그러나 알-반다르 전 혁명재판소장의 경우는 구형하지 않은 채 형량을 재판부에 일임했고, 두자일 마을의 바트당 간부였던 다른 4명의 피고인에 대해서는 선처를 요청했었다.

한편 수니파인 후세인에 대한 사형 선고로 이라크의 종파 간 유혈폭력 사태가 확산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이날 수니파 밀집 거주지역인 바그다드 아자미야 지역에서는 선고결과에 항의하는 주민들의 시위가 시작되는 등 이라크 곳곳에서 유혈 폭력사태가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