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계자 제대로 뽑아 유일 영도 확립해야”

북한 노동당이 44년만에 소집된 당대표자회를 앞두고 직영 교육기관인 ‘김일성방송대’ 홈페이지에 ‘수령 후계자’를 제대로 뽑아 ‘유일적 영도체계’를 확립해야 한다는 요지의 글이 올라와 주목된다.


‘김일성방송대’는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가 운영하는 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와 같은 대남방송용 기관의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김일성방송대의 인터넷 홈페이지 ‘우리민족강당’을 보면 ‘수령의 후계자 문제 해결에서 중요한 것은 무엇인가’라는 제목으로 A4 용지 2장 분량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은 “수령 후계자의 유일적 영도체계를 철저히 확립하는 것은, 정치적 수령의 영도적 지위와 역할을 계승하는 후계자 문제를 해결하고, 수령의 위업을 계승 완성해 나가기 위한 필수적 담보”라며 김정은의 후계승계에 대한 당위성을 우회적으로 부각시켰다.


또한 “유일적 영도체계를 세우지 못하면 후계자가 아무리 준비된 인물이라 해도 오랜 기간 진통과 곡절을 겪게 된다”면서 “후계자의 유일적 영도체계를 철저히 세워야 후계자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밝혀, 후계자 중심의 유일영도체계 확립을 거듭 강조했다.


이 글은 후계자의 자격요건에 대해, “혁명과 건설에서 이룩한 업적과 공헌으로 인민들 속에서 절대적 권위와 위신을 지닌 걸출한 지도자를 후계자로 추대해야 한다”면서 “혁명의 대가 바뀌는 시기에 후계자를 옳게 세우면 수령의 혁명위업을 계승·발전시킬 수 있지만 후계자를 잘못 내세우면 정치적 야심가와 음모가들에게 당과 국가의 최고 권력을 탈취당하게 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전날인 14일자 1면 사설에서 당 중심의 ‘유일영도체제’ 확립을 촉구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