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령 세관장 마약거래 방조혐의 체포”

▲ 국경다리를 건너 회령세관으로 들어가는 차량들 ⓒ데일리NK

함경북도 회령시의 세관장이 비리 혐의로 지난해 12월 말 당국에 체포된 것으로 확인됐다.

회령에 거주하는 복수의 소식통은 8일 “작년 12월 말 쯤 돈을 받고 중국과의 마약 거래를 눈감아 준 혐의로 회령 세관장이 체포됐다”며 “세관장의 집에서는 막대한 달러 뭉치가 발견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날 중국 이동통신망을 이용한 회령-서울 직접 통화에서 “체포된 세관장은 소규모 장사꾼들한테는 단속을 쎄게(강하게) 하고 정기적으로 뇌물을 받는 몇 사람에게만 특혜를 줬다”며 “결국 회령의 상권이 특정한 장사꾼 몇 명에 의해 독점되는 결과를 낳았다”고 밝혔다.

회령은 북-중 국경의 주요 관문으로 모든 거래 물자는 세관을 통해서만 북한 내에 반입될 수 있다. 최근 세관원들이 통관 절차에서 뒷돈을 요구하거나 물품을 압수하는 형식으로 빼돌리는 일이 비일비재하면서 비리의 온상이라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회령 세관의 횡포는 특히 친척방문 차 북한을 방문하는 조선족들 사이에서 원성이 높다. 세관원들은 친척들에게 식량과 옷가지, 의약품 등 생필품 등을 전달해주기 위해 북한을 방문하는 조선족들에게 통관 검사를 빌미로 대놓고 뇌물을 요구해왔다. 마음에 드는 물건이 있으면 압수 형식으로 빼앗아가기 일쑤다.

한편, 회령 세관장 체포는 최근 북한 당국이 각종 비사회주의 및 불법행위들을 사전에 예방하고 주민들의 기강을 바로 잡기 위해 펼치는 단속의 일환이라는 지적이다.

지난해 12월만 하더라도 평안남도 문덕군의 협동농장 관리위원장과 초급 당비서가 국가재산 횡령 등의 죄목으로 공개처형 됐고, 함경북도 청진시 수남시장 관리소장은 부패 혐의로 구속된 것으로 알려졌다.

평안북도 신의주시에서는 동양무역회사라는 평양 호위총국 산하 외화벌이 회사의 사장이 한국 정보기관과 연계를 갖고 활동한 혐의로 공개체포 돼 처형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특히 북한 당국은 지방 간부들의 개인 비리와 재산착복이 만연하자 이들을 대상으로 한 대대적인 검열에 나서고 있다. 중앙당의 검열을 통해 적발된 간부들은 해임·철직 되거나 심한 경우에는 처형까지 당하고 있다.

지방 간부들은 국가 재산을 일부 빼돌리거나 거래액을 실제보다 축소 보고하는 방식으로 돈을 착복해왔다. 북한 내에 권력보다 돈을 더 중시하는 풍조가 확산되자 당국이 체포와 처형이라는 극약 처방을 들고 나온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소식통은 “세관장은 아직도 수감돼있는 상태이긴 하지만 워낙 돈이 많기 때문에 힘을 써서 빠져나올 수도 있다”면서 “이번 사건으로 회령 세관이 혼쭐이 나서 부패가 조금 줄어들지 않을까라는 기대 심리도 있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