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령시, 탈북 시도 혐의 9명 공개심판”

북한에 정통한 한 중국인이 “회령시 보안서가 수북동에 있는 공설운동장에서 지난 2월 초 탈북과 관련된 9명의 주민들에 대한 공개심판을 진행했다”고 RFA(자유아시아방송)가 9일 보도했다.

그는 “이번에 대상이 되는 9명 중 6명은 중국에 있는 친척들을 만나려고 두만강을 건너다 단속된 것”이라며 “이는 최근 사사여행자(중국친척방문자)들에게 여행증을 발급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는 공포 심리를 조장하여 국경탈북을 막기 위해 군중심판을 벌이는 것”이며 “예심에 있는 사람이라도 대중에게 공개할 가치가 있다고 판단할 경우, 군중 심판 대상으로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회령시와 연계를 가지고 있는 탈북자들은 “다행히 이번 6명은 중국에 있는 친척을 만나러 가기 위해 두만강을 건너 정치범 수용소행은 면할 것으로 보인다”며 안도했다.

한편 몇 년 전 중국을 여러 번 방문한 회령시의 한 여성은 “북한 돈 100만원을 뇌물로 바쳤지만, 보위부에서 여권을 내주지 않았다”며 “여권을 주지 않아 중국에 갈 수도 없고, 돈도 돌려받지 못해 안타깝다”고 전했다.

북한 당국은 지난해부터 황색바람(자본주의 문화) 차단 명분을 내세워 화교를 제외한 일반 주민의 중국 친척 방문을 엄격히 제한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