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령서 함북선 철도 복구하던 돌격대원 7명 사망, 왜?

최근 북한 함경북도 대규모 수해로 인해 파손된 함북선(나진~회령) 복구현장에서 발파작업을 진행하다 돌격대원 7명이 사망했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이곳은 북한 노동신문이 얼마 전 재개통했다고 선전한 곳으로, 당국은 정작 피해 사실은 전하지 않고 있는 셈이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30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회령시 인근 마을에서 수해 복구에 동원된 돌격대원들이 함북선 철길 암반제거 작업을 하다 추석 전에 4명, 추석 후에 3명 총 7명이 폭발물에 인해 사망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사망자에 대한 보상이나 관련 책임자들에 대한 추궁은 없었다”면서 “(당국은) 추석 전 사망사고 이후에도 안전 조치를 취하지 않았고, ‘10월 20일까지 수해피해복구 결속(완료)’ ‘돌격전’만 강조했다”고 지적했다.

이처럼 북한에서는 건설 작업 중 안전사고들이 잇따르고 있지만, 속도전만 내세우면서 별다른 대책을 강구하지 않고 있다. 무리한 공사 추진에 사상자가 발생해도 ‘원수님(김정은)의 지시 완수’만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소식통은 “이번에 사망한 돌격대원 7명은 아무런 보상을 받지 못했고, 장례식도 없이 조용히 산에 안장됐다”면서 “가족들은 거리가 멀고 여비가 부족해 오지도 못하고, 멀리서 눈물로 배웅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조금만 안전에 주의를 돌렸더라면 이런 불상사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이런 데도 (당국은) 수해 피해복구 지역 곳곳에 ‘자력자강의 정신’과 ‘수해피해복구 전투장’과 같은 각종 구호판을 붙이고 사람들을 들볶아 대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돌격대원 사망 소식에 주민들의 불만이 확산되자 건설 현장 간부들은 책임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한다.

소식통은 “위(당국)에선 해당 단위 책임자들에게 추궁하지만, 책임자들은 ‘사망자들의 부주의로 사고가 난 것’이라는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면서 “이에 주민들은 ‘사망자들을 2번 죽인다’ ‘성과는 자기들에게 집중시키고 잘못은 전부 아래 사람들에게 떠넘기는 것’이라고 비판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수해 피해 복구사업이 사람을 살리겠다는 것인지, 사망자를 더 늘리겠다는 것인지 모르겠다’는 목소리도 나온다”면서 “이런 식이라면 수해 피해 복구에 동원됐다가 사망하는 사람들이 더 늘어날 것 같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