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법인이 ‘대북투자 10계명’ 책자 발간

“대북투자에 올인하지 말고 단계적으로 진행하라. 사업 인허가와 관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북한 내부 권력관계 변동을 잘 체크하라.”
국내 최대 회계.투자 자문 회사인 삼일회계법인이 대북진출을 준비하는 기업들에 대한 투자 가이드라인으로 ‘대북투자 10계명’이라는 책자를 18일 발간했다.


삼일회계법인은 현대아산의 회계감사를 대북진출 초창기부터 해 왔으며 최근 국내 기업중 처음으로 북한 당국으로부터 라선 특별시내 설립 승인을 받은 농.수산물 가공유통업체 ‘매리’에 대한 투자자문도 맡고 있다.


남북경협이 1988년 시작된 이래 국내 회계법인이 대북 투자 권고사항을 책으로 묶어 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36쪽 분량의 이 책자는 삼일회계법인이 북한 개성공단과 개성이외 지역에 진출한 기업 약20개를 2008년말부터 2009년 상반기까지 인터뷰해 성공과 실패 사례를 정리한 일종의 사례연구집이다.


이 회사가 제시한 `대북투자 10계명’은 `①북한을 먼저 이해하라 ②사전준비를 철저히 하라 ③사업성 검토를 소홀히 하지 마라 ④적합한 채널을 파트너로 맞이하라 ⑤인내심을 갖고 협상에 임하라 ⑥강력한 사명감과 의지로 무장하라 ⑦북한 근로자와 동반자 관계를 형성하라 ⑧열악한 인프라에 대비하라 ⑨대북사업에 사운을 걸지 마라 ⑩국내외 정치.경제 상황을 주시하라’이다.


책자는 먼저 제1계명을 구현해 성공한 업체로 사전에 철저한 학습과 현지화를 위해 기업 구성원들이 공장 준공 3개월전부터 미리 입주한 ㈜’신원’을 예로 들었다.


제4계명과 관련해서는 만약의 사업계약 변경요구에 대비해 사전에 군, 당, 내각 등을 고루 접촉해 북한측의 사업 제의가 먼저 있을 경우에 착수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차선으로 중국측 파트너와 함께 사업을 진행하는 것도 대안으로 제시됐다.


제7계명에서는 사내 건의에 따라 한증실을 설치하고 개성공단 기업중 최초로 회사 자체 통근버스를 운영해 직원들에게 자긍심을 준 ㈜에스제이테크가 성공사례로 꼽혔다.


제9계명에서는 2001년 북한 내수용으로 개성공단 이외지역 공장에서 절전형 전구 생산에 올인했다가 북한 주민들의 구매력 부족으로 실패한 C기업을 예로 들었다.


마찬가지로 북한내 TV 수요 예측도 못한 채 1997년 평양 외곽에 TV공장을 설립하려다 북한 당국이 남한 기술자의 평양 상주에 난색을 표해 사업계획이 전면 철회된 A기업도 제3계명을 어긴 사례로 거론됐다.


책자에는 이밖에 북한의 정치.경제.금융제도 등 일반 개황과 함께 개성공단과 다른 북한 지역에 대한 투자여건 및 투자사업 절차 등이 실려 있다.


삼일회계법인에서 대북투자지원팀을 이끌고 있는 이태호 전무는 “개성공단의 경우, 사전준비부터 꼼꼼히 한 기업들이 대체로 연착륙했다”며 “개성공단 이외 지역은 기업활동에 대한 남북 당국간 합의가 덜 돼 있어 아직 별다른 성공사례가 없지만 앞으로 중국 기업처럼 북한의 광물개발과 도로.항만개발을 연계한 사업을 해볼만 하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