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해도에서 코로나 환자 발생” 한 주민 강연서 제기됐다

북한이 연이어 매체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자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강연자로 나선 간부가 ‘발병’을 공식화하는 등 곳곳에서 환자 발생과 연관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양강도 소식통은 24일 데일리NK에 “이달 14일 양강도 김형직군에서 코로나 관련 주민 대상 긴급 강연회가 진행됐었다”면서 “이 강연회에서 리(里) 당 위원장이 황해도에 코로나 환자가 나왔다고 말했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당시 리 당 위원장은 다른 … “황해도에서 코로나 환자 발생” 한 주민 강연서 제기됐다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