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진하 의원, WSJ에 전작권 이양 반대 기고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반대입장을 밝힌 한나라당 국제위원장 황진하(黃震夏) 의원의 기고문이 14일자 월스트리트저널에 실렸다.

황 의원은 “(노(Roh)에게) ‘노(No)’라고 말하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통해 한국과 미국은 전작권 환수가 가져올 위험을 인식해야만 한다면서 한미 정상이 이 문제에 대해 논의한다면 정상들이 중대한 실수를 저지르는 것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전작권 환수 문제를 놓고 현재 한국 사회에서 일어나고 있는 논란이 일부 친북 정치인들에 의해 야기됐다는 점이 이 문제에 대한 우려를 배증시키고 있다면서 전작권 환수와 이에 따른 한미연합사(CFC) 해체는 불안정 가능성을 높일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북한에 이득이 될 수도 있는 위험한 조치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