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진하 “북한 소행일 때 군사타격 검토해야”

황진하 한나라당 의원은 19일 천안함 침몰 사건과 관련, “우리는 자체적으로 군사적 방법이든 비군사적 방법이든 모든 대응 방법을 다 검토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군 장성 출신인 황 의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현 “만약 북한 개입이 확실하다면 그것은 북한이 모든 각오를 하고서 이런 일을 저질렀다고 생각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군사적 방법을 배제해야 된다는 것은 적절한 대응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어떤 방법이 가장 주요할 것이냐를 다각적으로 분석을 해야지 그걸 미리부터 배제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주장했다.


황 의원은 특히 “만약 북한의 도발에 관계된 것이라면 유엔헌장 자체도 자위권 발동을 허용하고 있는 상태”라며 “직접 대응, 직접 타격 이런 방법도 있을 것이고 간접 대응 방법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황 의원은 “군사적인 방법이 직접적인 방법이든 간접적인 방법이든 북한의 주민에게 피해를 안 주는 방법으로 해야 하고 북한의 도발 의혹을 아주 근절시키는 데 주안을 둬야한다”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이어 북한이 자신들과 무관함을 주장하고 있는것과 관련, “이상한 것은 30~40일 가량을 아무 반응이 없다가 자작극이니 자기들은 절대 관련이 없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다”며 “그런 대응자체가 이상스러운 면도 있고, 북한도 자기 발이 저려서 그런 것인지 어떤 결과가 나오기 전에 미리 예방조치를 하는 것인지 아직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황 의원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시기를 재조정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견해에 대해 “우리의 안보상황이 녹록치 않고 우리의 안보 상황을 봤을 때 우리는 전쟁 예방을 위하고 그 다음에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해서는 아직까지도 확고한 한미연합대비태세가 필요하다”며 “전작권문제는 재검토 되어야 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