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진하 “‘북한=주적’ 개념 없애는 것은 어불성설”

황진하 한나라당 의원은 23일 ‘북한=주적(主敵)’ 개념 부활 논란과 관련, “북한의 위협이 실존하고 도발책동이 계속되는 안보적 상황에서 보면 분명히 북한이 주적인데 대화 때문에 그 개념을 없앤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황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주요당직자 회의에서 “천암함 침몰 사건이 발생한 이후에 최근에 계속해서 나타나고 확인되는 북한의 도발책동, 그리고 테러획책 이런 사실 등이 국민들을 경악시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인간어뢰, 탈북위장간첩에 의한 황장엽 씨 암살기도 등 이런 사안들이 바로 그런 사안(도발책동)”이라면서 “현재 국방부에서 주적개념을 재검토해서 북한은 분명히 위협의 실체이고, 주적으로 해야 한다는 검토가 나온 것은 대단히 중요하고 의미 있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황 의원은 특히 “지난 정부 때 북한과의 대화를 위해 북한에 대한 주적 개념을 삭제했다”며 “이로 인해 대적관념이 약화되고 국민과 군 장병의 대적의식이 현저히 약화돼 개탄스러웠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황 의원은 “북한이 주적이고 안보의 위협세력이라는 것을 분명히 하는 가운데 관계개선을 위해서 대화를 계속하는 것은 당연하다”며 “주적개념이 마치 남북대화를 안하겠다는 것으로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안상수 한나라당 원내대표도 “천안함 사건과 황장엽씨 암살테러기도를 계기로 우리사회도 안보불감증에서 벗어나 안보의식을 새롭게 재확립하는 계기로 삼아야한다”며 “북한은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을 위협하는 현실적 존재라는 것을 우리는 다시 한 번 상기하고 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분명히 구별해야 할 것은 핍박받는 북한 주민과 세습을 위해 어떤 일도 마다하지 않는 북한 정권에 대한 인식과 대응이 달라야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