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진하 “北, DJ 방북전 전형적인 몸값 올리기 작전”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의 한나라당 황진하 의원은 북한이 24일 남북열차 시험운행을 일방적으로 취소한 배경에 대해 “북한은 김정일 위원장을 중심으로 그의 한마디에 모든 것이 움직이는 사회”라면서 “‘협상파’와 ‘군부’가 따로 있지 않다”고 못박았다.

이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방북 초청 카드를 이용해 국론 분열을 조장하고, 그가 방북하기 전 우리 정부에게 보다 많은 것을 요구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기회에 서해 북방한계선(NLL) 재설정 논의와 군사적 요구사항 등도 관철시키기 위한 전형적인 몸값 올리기 작전”이라고 분석했다.

황 의원은 25일 KBS ‘라디오 정보센터 박에스더입니다’에 출연, 일각에서 북한 내부에 ‘협상파’와 ‘군(軍) 강경파’가 있는데, 이번엔 김정일 위원장이 군 강경파의 손을 들어줬다는 주장에 대해 “한국 내에서 그런 말을 하는 분이 간혹 있다”며 “북한 내에서 김정일 위원장 말고 그 밑에 ‘협상파’와 ‘온건파’ ‘강경파’가 있는 것처럼 해석하는 것은 잘못”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 내부의 갈등이라기 보다는 처음부터 온건하게 협상하는 것처럼 하다가 막판에 뒤집어 이 카드를 나중에 김 전 대통령 방북까지 활용하겠다는 것”이라고 평했다.

“한국정부, 북한에 대해 모든 것 이해하는 척”

황 의원은 ‘정부가 북핵 문제가 교착상태에 빠져 남북관계 개선을 통해 돌파구를 마련하려 하는 것 같다’는 사회자의 물음에 “정부가 민족이라는 이름을 걸어 남북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에 있어 자꾸 양보주의로 나가는 것 같다”며, 그러면서도 “북한의 변화를 전혀 이끌어 내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함께 “한국 정부가 북한에 대해 모든 것을 이해하는 척하면서 북한은 변하지 않는데 자꾸 주는 쪽으로 가니까 외국(미국)이 한국을 이해하는 데 어려움을 주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런 이유로 “(한미)동맹관계도 깨질 가능성이 있고, 우호관계에도 매우 불행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개탄했다.

그는 “정부가 북한에 질질 끌려 다니다 북한이 엉뚱한 수단으로 나오면 깜짝 놀라 전전긍긍하는 추태를 보인다”며 “이래서는 국민들이 정부가 추진하는 대북정책을 신뢰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 전 대통령의 방북은 “북측과 협조를 통해 방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는 것에 이의가 없다”며, 그러나 “북한에 가서 무엇을 토의할 것인지는 국민적인 지지를 받아서 분명하게 해놓고 가야한다”고 주장했다.

박영천 기자 pyc@dailyn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