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진하 “北육로통행 제한은 `벼랑끝 전술'”

한나라당 황진하 제2정조위원장은 13일 북한이 내달 1일부터 군사분계선을 통한 남북간 육로통행을 제한한다고 밝힌 데 대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직접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이날 KBS라디오 `라디오 정보센터 이규원입니다’에 출연, “북한이 한국이나 미국의 정권 교체기를 맞아 예의 `벼랑 끝 전술’을 구사하는 게 아닌가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이 시한을 12월1일로 잡은 것이 주목된다”면서 “북한이 개성공단이나 개성관광으로부터 연간 벌어들이는 돈이 2천500만 달러에 이르는 데 이렇게까지 엄포를 놓는 것을 볼 때 벼랑 끝 전술이 아닌가 한다”고 했다.

황 위원장은 미국의 대북정책 변화 가능성과 관련, “오바마 정부도 북한의 핵보유를 용인하지 않을 것이고 북한의 개혁.개방이 필요하다고 인식하고 있을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기본 원칙은 바뀌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우리 정부의 향후 대북정책 방향에 대해 “우리가 반성해야 할 것은 지난 정부 때 (대북정책의) 기본원칙이 흔들렸다는 점”이라며 “북핵이나 개혁.개방, 북한 인권 문제 등에서 확실한 자세를 가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비준 문제와 관련, “정기국회 내에 비준해야 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다만 한나라당은 여야 합의와 국민적 공감을 얻어 비준안을 처리한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는 `FTA 조기 비준’를 놓고 당.청간 엇박자를 내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한나라당도 (조기 비준에) 마찬가지 입장”이라며 “금융위기 속에서 돌파구로 굉장히 중요하고 효과적인 방법이 바로 한미 FTA”라고 했다.

황 위원장은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재협상 준비론’에 대해서는 “노 전 대통령은 가장 큰 업적이라고 해놓고 정치적 판단을 통해 임기 내에 이를 통과시키지 않았다”면서 “노 전 대통령의 발언은 합당하지 않은 무책임한 것”이라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