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준국 6자수석 訪美…”북한·북핵 문제 등 논의할 것”

우리 측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인 황준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8일(현지시간) “미국 측 한반도 관련 인사들과 북한 및 북핵 문제 전반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미(訪美) 중인 황 수석대표는 이날 오전 워싱턴DC 댈러스 공항에 도착해 “미국 측과 전반적인 북핵·북한 상황을 점검하고 평가를 공유하며 한반도정세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며 “북한 비핵화 대화 재개와 관련한 문제나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 및 그에 대한 대처 방안 등 앞으로의 대응·추진 방향도 종합적으로 논의한다”고 말했다.

황 수석대표는 이날 오후 미국 내 한반도 전문가들과 회동하며 9일 오전에는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글린 데이비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회담한다.

또한 미국 백악관·국방부 등의 한반도 관련 인사들과 만난 뒤 10일 귀국할 예정이다.

황 수석대표의 미국 방문은 한국의 추석 연휴를 앞두고 갑자기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 3명을 석방하기 위해 미국의 고위급 특사 파견 가능성이 워싱턴 조야에서 거론되는 시점에 방미가 이뤄져 이목이 집중된다.

그는 이에 대해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은 채 “북핵·북한 문제를 종합적으로 협의하고 의견을 교환한다. 여러 가지가 다 논의된다”고만 말했다.

황 수석대표는 아울러 내주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의 미국 방문과 이달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 등을 앞두고 미국 측과 관련 현안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달에 (김 실장 방문이나) 유엔 총회 등 중요한 외교 일정이 있다”면서 “또한 한반도 정세가 항상 유동적이기 때문에 여러 가지를 조율하고 협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