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DJ 방북, 집권층의 마지막 카드”

<북한민주화동맹> 황장엽 위원장이 현 집권세력이 내세운 마지막 카드가 DJ의 방북 전략이라고 말했다.

황장엽 위원장은 23일 오후 서울 모처에서 대학생들과 가진 간담회를 통해 “현 한반도 정세를 봤을 때 집권층들에게 불리하게 돌아가고 있다”며 “그 마지막 수로 노린 것이 DJ의 방북”이라고 밝혔다.

“남한 내에서 그것을 잘 폭로하느냐 못하느냐에 따라 승패가 결정된다”며 “조건 없이 원조하겠다는 노 대통령의 발언도 잘못됐다고 지적해야 한다”고 말했다.

DJ의 열차 방북 추진에 대해서는 “새로운 걸 했다는 걸 보여주기 위한 선전에 다름 없다”며 일축했다.

황 위원장은 평택 사태나 박근혜 테러 등과 같은 폭력 사건이 서울 및 전국에 번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또한 이것이 오히려 친북좌파 세력들에게 역효과로 돌아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평택 사건이나 박근혜 대표 테러는 아주 잘못된 행동”이라며 “물론 그들이 직접 지시한 것은 아니겠지만, 친북좌파 집단이 전략을 잘못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친북좌파 폭력 전략, 역효과로 돌아올 것

“DJ의 방북도 잘 폭로하면 역효과를 불러 올 수 있을 것”이라며 “김정일과의 회담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온다는 식의 선전 전략에 속아 넘어가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이어 “북한 정권은 다음 대선 때 보수정권이 들어서면 자기들은 큰일 난다는 생각에 테러까지 할 수 있을 것”이라며 “노무현 정권 다음에도 북한을 지지하고 미국을 반대하는 좌익정권을 세우자는 것이 김정일 정권의 목적”이라고 지적했다.

북-중 경제협력이 증가하는 현상에 대해서는 “북한이 다른 곳과 협력할 데가 없다는 게 첫번째 이유”라며 “그러나 김정일은 (중국을) 이용할 뿐이지 자신이 손해 볼 사람은 아니다”고 밝혔다.

그는 “김정일이 측근들을 모아놓고 밤낮 하는 소리가 중국 험담이었다”며 “계속 험담하면 화교를 통해 중국 귀에 들어간다고 만류하니까 ‘그럼 대만하고 연계 가지겠다’고 큰 소리치던 인물이었다”고 말했다.

“김정일은 중국을 방문할 때도 단둥까지 누가 마중 나와야 한다는 등 누가 자기를 어떻게 대접할 것인가를 계속 협상하게 했다”며 “원하는대로 다 해줘야만이 중국에 갔다”고 덧붙였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