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 “DJ, 김정일 폭력주의 교묘히 이용”

DJ 방북에 대한 <북한민주화동맹> 황장엽 위원장의 강도 높은 비판이 연이어 계속되고 있다.

황 위원장은 이번 DJ 방북이 남한으로부터 지원을 받아내기 위한 김정일의 전략과 친북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한 남한 집권층의 목적이 결합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위원장은 이를 위해 DJ가 김정일의 폭력주의를 교묘하게 이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황 위원장은 27일 <자유북한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김정일은 폭력으로 (한국을) 위협하여 대가를 얻자는 것이고, 여기 사람들은 그를 이용하여 국민들을 기만하고 친북반미 정권을 다시 창출하자는 목적을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DJ가 테러와 폭력의 화신인 김정일 같은 자를 방문하는 목적은 김정일에게 잘 보이기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 국민들에게 잘 보이자는 것”이라며 “DJ가 김정일과 같은 폭력주의자를 찾아가 타협하는 것을 좋게 생각하는 사람들은 (북의)전쟁위협을 무서워하는 사람, 말하자면 김정일을 무서워하는 사람들”이라고 덧붙였다.

“방북하는 자들도 이번에 찾아가서 김정일과 잘 타협하면 평화가 오고 평화적인 통일도 가능하다고 자꾸 (국민들을) 속일 것”이라면서 결국 “김정일의 폭력을 무서워하는 사람들 속에서 지지를 받고 또 그것을 통해 친북반미 정권을 창출하고 더 계속 유지하려고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위원장은 “이것이 김정일의 폭력을 간접적으로 이용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냐”고 반문하며 “(이렇듯) 김정일의 폭력을 간접적으로 이용하는 것은 폭력과 기만술책이 결합된 가장 교활한 폭력주의”라고 규정했다.

황 위원장은 최근 평택에서의 폭력시위, 한나라당 박근혜 대표에 대한 테러를 언급하면서 “DJ의 방북도 폭력을 이용하는 전술이라는 점에서 본질상 같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두 사건은 “스스로 민주주의를 배반하고 범죄적인 행동을 한다는 자기 정체를 폭로하는 것으로 실패로 끝났지만 DJ의 방북은 또 국민들을 속일 수 있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